제     목   어느 병원의 환자 세명
글 쓴 이   염화경
  어느 병원에 환자 세명이 한 병실을 쓰고 있었다.


하루는 환자 한명이 수술을 마치고 병실로 들어 오며 말했다.

"여러분! 수술은 성공 적으로 마친것 같습니다."

그러자 시무룩 하게 있던 한 환자가 말했다.

"그렇게 좋아할것 없습니다. 저는 수술용 칼을 넣고 꿰매서 배를 째고 다시 꿰맸습니다."

수술을 방금 마치고 돌아온 환자가 깜짝 놀라자

다른 한 환자가 그들을 비웃듯이 한마디 했다.

"저는 장갑을 넣고 꿰매서 다시 수술 했습니다."

그때 병실 문이 스르~륵 열렸다.

의사가 머리를 빼~꼼 내밀며... 모기 소리로 하는 말......!
.
.
.
.
.
.
.
.
.
.
.
.
.
.
.

"혹시!!! 제 모자 보신 분 없습니까?"
 




㈜한솔 서울 동대문구 천호대로 389 새마을B/D 513호
대표이사 이재용    사업자등록번호 218-81-19341
대표전화: 02)2247-5757, 02-2245-5333    FAX: 02)2243-6953   E-mail : rinobok@naver.com
Copyright (c) 2005 Hansolsc. All rights reserved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