제     목   걸린 사람만 억울
글 쓴 이   이슬비
  한 신사가 시속 70키로로 차를 몰다가 교통 경찰관에게 걸렸다.

그 신사는 자기보다 더 속도를 내며 지나가는 다른 차들을 보고...

자기만 적발된 것이 너무 억울하게 생각됐다.

그래서 몹시 못마땅한 눈으로 경찰관에게 대들었다.

"아니, 다른 차들도 다 속도위반인데 왜 나만 잡아요?"

경찰관이 물었다. "당신 낚시 해봤수?"

"낚시요? 물론이죠."

그러자 태연한 얼굴로 경찰관이 하는 말....

"그럼 댁은 낚시터에 있는 물고기를 몽땅 잡수?"

........
 




㈜한솔 서울 동대문구 천호대로 389 새마을B/D 513호
대표이사 이재용    사업자등록번호 218-81-19341
대표전화: 02)2247-5757, 02-2245-5333    FAX: 02)2243-6953   E-mail : rinobok@naver.com
Copyright (c) 2005 Hansolsc. All rights reserved.